제목 모죽이야기가 진여수 이야기 같아서 올려봅니다.
작성자 비봄바
 
 *모죽이야기*
대나무 중에 최고로 치는 ‘모죽’은 씨를 뿌린 후 5년 동안 아무리 물을 주고 가꾸어도 싹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어느날 손가락만한 죽순이 돋아나 주성장기인 4월이 되면 갑자기 하루에 80cm씩 쑥쑥 자라기 시작해 30m까지 자란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왜 5년이란 세월동안 자라지 않았던 것일까요?
의문에 의문을 더한 학자들이 땅을 파보았더니 대나무의 뿌리가 사방으로 뻗어나가 10리가 넘도록 땅속 깊숙히 자리잡고 있었다고 합니다.
5년간 숨죽인 듯 아래로 아래로 뿌리를 내리며 내실을 다지다가, 5년 후 당당하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입니다.
마치 물이 끓기까지 변화 없는 모습을 계속 유지하다가 갑자기 끓기 시작하는 것처럼 모든 사물에는 임계점이 존재하며 여기에 도달하면 폭발적 성장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참으로 쉽게 포기를 합니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에는 포기를 모른다는 사실이 있습니다.
그들에게는 실패와 고생을 거듭해도 분명 성공할 날이 올 거라는 긍정적 기대로 차곡차곡 내실을 다지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지금의 시간이 미래의 성공을 위한 밑거름이 된다고 확신을 한 것입니다.
 
아무리 열심히 해도 발전은 없고, 언제나 제자리걸음이라고 생각하여 포기하고 싶을 때
‘모죽’이 자라기 전 5년과 100℃ 물이 끓기 전의 순간이라 생각하고,
이 시간을 포기하지 않고 견뎌낸다면 ‘모죽’처럼 쑥쑥 자라고, 100℃의 물처럼 끓기 시작 할 것입니다.
 
이 글은 제 카톡에 들어온 글을 옮겨 보았습니다.
 
진여워터테라피 물화장품인 무방부제 클린워터를 사용하기 위해 '경혈진동 물 분사기'를 만들어 특허가 났습니다.
기존의 동종업체가 겉모습만 보고 자신들의 기기를  모방했다고 송사를 당한지 만 5년 만에 승소를 했습니다.
그동안 진여중앙연구소 박경수(전자공학박사)  박사님이 피부자연치유학 박사 과정을 밟고
저는 분점원장님들과 함께 많은 임상경험을 만들어 가면서 내실을 다지고 있습니다.
진여워터테라피는 마치  모죽처럼 만 5년을 노력한 결과
이제 분점원장님들이 무방부제 클린워터가 없으면 피부관리를 못할 정도로 잘 활용하고 있고
저자극성 비봄바 화장품들도 순하고 부드럽고, 피부트러블과 열을 잘 내리고 있어 인가가 높아가고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이 현재 어려움에 처해 있다면 저 처럼, 모죽처럼 때를 기다리며 노력해보세요.^^
인생이란 날씨처럼 변화가 극심하지만 나만 살겠다고 누구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면
밝은 내일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진여워터테라피 대표 김여진 올림

Quick Menu

Customer Center

02-543-2565

월요일 ~ 금요일 : 10:00 ~ 21:00
(예약마감 오후 7시)

토요일: 09:00 ~ 18:00
(예약마감 오후3시)

일요일: 휴무
공휴일 또는 수요일 휴무
운영시간 이외에는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고객센터 전화문의